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뉴있저] 미래통합당 출범...2월 임시국회전망은?

등록일 2020.02.17 재생수68
자세히

■ 진행 : 변상욱 앵커 ■ 출연 : 최영일 / 시사평론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최영일 평론가를 모시고 뒤바뀌고 있는 여야 구도를 살펴보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최영일] 안녕하세요. [앵커] 출범식 분위기, 미래통합당 어떻다고 보십니까? [최영일] 분위기 좋습니다. 황교안 대표 얼굴도 환했고요. 이야기도 아까 잠깐리포트에도 나왔습니다. 100일의 기적, 난관이 있었지만 모양이 갖춰졌죠. 그리고 또 한 가지는 뒤에 배경으로 환한 밀레니얼 핑크라고 하는데요. 새로운 당에서는 해피 핑크, 국민들에게 행복을 주겠다. 의미 부여를 한 거죠, 컬러에까지. 그래서 분위기는 화사했습니다. 다가오는 봄 같은 느낌이었는데. 몇 가지 문제는 있다고 봅니다. 저는 종착점은 아직 아니다, 갈 길이 멀다, 이렇게 보여지네요. [앵커] 하나 된 자유 대한민국의 힘, 딱 붙어 있더라고요, 구호가. 그래서 참 멋있다. 기왕이면 진정한 개혁적인 보수로서의 국가 발전의 동력이 되었으면 좋겠다라는 기대는 걸어봅니다만 유승민 의원은 오늘 오지 않았더라고요. [최영일] 그래서 왜 오지 않았을까, 사실는 두문불출하고 언론과의 연락도 지금 거절하고 있는 상황이고. 또 속내를 얘기하지 않았으니까 모르지만 평론가의 입장에서 해석을 해 봅니다. 유승민 의원이 어찌 보면 탄핵 이후 당을 박차고 나갔던 세력인데 김무성계 의원들과 유승민계 의원들이었죠. 김무성 의원을 필두로는 다 복당을 해서 유승민계 의원만 바른정당을 지키다가 바른미래당이 됐다가 새로운보수당을 거쳐서 다시 합류했거든요. 이게 3년 가까운 세월인데. 유승민 의원이 보수통합에는 3가지 조건이 필요하다. 3대 조건 걸었죠. 이걸 오늘 점검하는 게 미래통합당의 미래가 정말 어떤 것일까. 첫째는 이거였죠. 탄핵의 강을 건넜는가, 저는 물음표를 찍습니다. 탄핵의 강, 건넜을까요? 거기에 대한 명확한 난상토론을 통한 앞으로의 그러...

YTN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