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문 대통령 "경제 활력에 전력...'임대료 인하' 범정부 지원"

등록일 2020.02.17 재생수229
자세히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가 메르스 사태 때보다 더 크게 체감된다면서 경제 활력 살리기에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상가 임대료 인하를 범정부차원에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기획재정부 등 경제 관련 4개 부처 업무보고에서 경제활력 되살리기를 다시 당부했습니다. 코로나19의 경제적 피해가 메르스 사태 때보다 클 정도로 엄중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국내의 소비 활동과 여가 활동까지 과도하게 부풀려진 공포와 불안 때문에 지나치게 위축된 측면이 있습니다.] 정부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데도 불안이 확산했다며, 대학생이 만든 웹사이트 '코로나맵'을 모범 사례로 들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의 브리핑 정보를 지도로 보여줘 국민이 쉽게 알 수 있었다면서, 정부의 홍보 방식에도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특별히 당부했습니다. 정부가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국민들은 정상적인 경제활동에 복귀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불황이 장기화되면 민생에 타격이 큰 만큼, 경제 활력을 되살리기 위해 정부가 빈틈없이 협업해줄 것을 주문했습니다. 전날 SNS를 통한 소개에 이어 대통령이 다시 건물주들의 자발적인 상가 임대료 인하 운동을 높이 평가했고, 자영업 주무 장관도 지원 의사를 밝혔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착한 임대인 운동에 깊이 감사드리면서, 범정부적인 강력한 지원과 함께 상가 임대인과 임차인 사이에서도 상생의 노력이 함께 펼쳐지기를 바라마지 않습니다.] [박영선 /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 전주 한옥마을 등 임대료를 내려주는 착한 임대인들과도 '가치 삽시다'의 정신을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업무보고는 국민과 함께 한다는 의미에서 소재·부품·장비 기업이나 혁신 스타트업 등 기업인과 현장 전문가들도 참석했습니다. 지난주부터 문 대통령은 경제 행보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끝까지 긴장하면서 방역에도 최선을...

YTN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