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TK 빼고 줄줄이 불출마...가능성 남긴 위성정당행

등록일 2020.02.17 재생수264
자세히

[앵커] 미래통합당 공식 출범 직전 자유한국당 소속의 중진 의원인 정갑윤, 유기준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습니다. 부산·울산·경남, 이른바 PK 지역에선 벌써 9명째 불출마 선언이 이어지고 있지만, 정작 대규모 물갈이가 예고된 대구·경북, TK 의원들은 요지부동입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울산에서만 내리 5선을 지내고, 국회부의장까지 역임한 정갑윤 의원이 돌연 총선에 나가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총선은 망해가는 나라를 바로 잡는 중차대한 선거라면서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스스로 내려놓겠다고 말했습니다. [정갑윤 / 미래통합당 의원 : 여러분의 한 표가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정책을 바로 잡을 수 있습니다. 그 과업을 위해 저는 백의종군하겠습니다.] 해양수산부 장관을 역임하고, 직전 원내대표 경선까지 출마했던 4선의 유기준 의원도 불출마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다만, 현재의 지역구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말로, 당의 요청 등에 의한 수도권 험지 출마에 대해서는 여지를 완전히 닫아두진 않았습니다. 두 의원 모두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기는 문제에 대해서도 즉답을 피했을 뿐, 가능성은 시사했습니다. [유기준 / 미래통합당 의원 : (미래한국당으로 당적 이동을?) 아직 생각을 해보지 않았지만, 정치가 워낙 변동이 많기 때문에….] 지난 주말 서울을 지역구로 둔 김성태 의원과 박인숙 의원에 이어, 텃밭인 부산, 울산, 경남 PK 지역에서만 9명, 그것도 중진들의 불출마 선언으로 미래통합당의 공천 물갈이는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문제는 대구·경북, TK지역입니다. 현역 컷오프 비율을 높이겠다는 경고가 나온 가운데, 미래통합당 소속 TK 의원 20명 중 불출마를 선언한 사람은 단 두 명, 유승민, 정종섭 의원뿐입니다. 한 TK 의원은 연이은 불출마 선언으로 당연히 부담을 가질 수밖에 없지 않겠냐면서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사람이 누가 있겠느냐고 강조했습니다. 닻을 올린 미래통합당은 이번 주 TK 지역에 대한 공...

YTN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