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日크루즈선 코로나19 감염자 99명 추가 확인…총 454명(종합)

등록일 2020.02.17 재생수4
자세히

일본 정박 크루즈선서 미국인 하선 (요코하마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해 일본 요코하마(橫浜)항 크루즈 터미널에 발이 묶여 있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의 미국인 승선객들이 17일 새벽 귀국 전세기를 타기 위해 버스를 타고 터미널을 떠나고 있다. jsmoon@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17일 99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됐다고 NHK와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지난 3일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이후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발생한 코로나19 감염자는 모두 454명으로 늘었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약 3천700명의 크루즈선 승객과 승무원 중 지금까지 1천723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날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99명 중 일본인은 43명, 무증상자는 70명이다. 현재까지 15명의 한국인 크루즈선 탑승자 중 감염 확인자는 없는 상태다. 크루즈선 탑승자 중 중증자는 20명이며, 이중 19명은 코로나19 양성, 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더 이상 안돼"…한미, 日크루즈선 자국민 구출 움직임 (CG) [연합뉴스TV 제공] 이날 크루즈선에 파견됐던 일본 후생노동성의 50대 직원과 가나가와(神奈川)현 사가미하라(相模原)시 소재 병원에서 근무하는 40대 간호사의 감염이 확인되는 등 크루즈선 승객·승무원 외에도 일본 내 6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지금까지 확인된 일본 내 전체 감염자는 519명이다. 이날 크루즈선을 포함해 10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후생성의 50대 남성 직원은 지난 11일부터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정보수집 및 본부와의 연락 업무를 담당했다. 40대 간호사는 일본 내 첫 코로나19 사망자인 80대 여성의 간호를 담당했다. 와카야마(和歌山)...

연합뉴스 2020021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