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두산 프렉센, 린드블럼 자리 메울까…"리그 적응이 관건"

등록일 2020.02.25 재생수303
자세히

두산 프렉센, 린드블럼 자리 메울까…"리그 적응이 관건" [앵커] 두산 베어스의 새 외국인 투수 크리스 프렉센이 스프링캠프에서 파이어볼러의 면모를 드러내며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김태형 감독은 한국 리그에 적응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했는데요.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1994년생 젊은 피로 뉴욕 메츠의 유망주였던 정통 우완 파이어볼러 프렉센. 호주에서 1차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난생 처음 한국땅을 밟은 프렉센은 두산의 분위기에 만족감을 드러냈습니다. "많은 에너지가 느껴졌습니다. 모두 저를 두 팔 벌려 환영해주고 곧바로 적응할 수 있게 편하게 해줬습니다." 라이브피칭만 두 번 소화한 호주에서 프렉센의 주특기인 빠른볼은 최고 시속 148km까지 나왔고, 변화구도 좋았습니다. "어린 선수인만큼 좀 힘으로 던지는 걸 좀 느꼈고요. 직구에 대한 비중을 좀 높일 생각이고요. 코스를 좀 다르게…" 프렉센은 지난해 20승으로 MVP까지 거머쥔 린드블럼의 자리를 메울 유력한 1선발 후보입니다. 김태형 감독은 일본 미야자키 2차캠프에서 경기 운영력을 중점적으로 볼 계획입니다. "공 자체는 좋은데 얼마나 적응하느냐가 가장 중요할 것 같아요. (린드블럼) 정도 기대를 해야 되나, 선발 로테이션만 잘 돌아준다면은 충분히 좋은 성적 나올 것 같은데요." 프렉센은 부담감보다는 한국 무대에 대한 기대가 더 컸습니다. "이 기회와 경험을 즐기면서 하고 싶고요. 팀 목표는 모두의 공통된 목표일 것 같은데 우승이고, 제 개인적인 목표이기도"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2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