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대구 확진자 500명 육박…대남병원 사망자 6명

등록일 2020.02.25 재생수328
자세히

대구 확진자 500명 육박…대남병원 사망자 6명 [앵커] 대구에서 코로나19 지역 첫 환자가 발생한 지 8일째 됐습니다. 어제도 무더기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누적 환자 수가 500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대구시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경인 기자. [기자] 네, 오늘은 대구지역 첫 확진자, 그러니까 전국 31번째 확진자가 나온 지 여드레째 되는 날인데요. 확진자 증가세가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잠시 뒤 오늘 공식 통계가 발표될 예정인데요. 어제 오후 4시 기준 대구 확진자는 사망자 1명을 포함해 모두 484명입니다. 대부분 대구 신천지 교회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대구 서구보건소에서 4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보건소 일부가 폐쇄되고 직원 30여명도 자가 격리됐습니다. 확진자 중에는 감염 예방 총괄 직원이 포함됐는데, 격리 통보 전까지 신천지 관련 내용을 알리지 않았습니다. 대구시는 신천지 교인 9,000여명을 전수 조사 중인데요. 이 중 1,200여명이 의심 증상을 보여 추가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대구시는 잠시 후 오전 10시 반에 브리핑을 갖고 코로나19 확진자 추이와 대책에 대해 밝힐 예정입니다. [앵커] 경북 상황도 심각한데요. 특히 청도대남병원에서만 현재 6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거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모두 8명인데요. 어제 숨진 8번째 사망자를 포함해 모두 6명이 대남병원과 관련돼 있습니다. 문제는 중증환자가 많아 추가 사망자가 우려되는 점인데요. 현재 대남병원 확진자 중 위중한 환자는 2명, 중증 환자는 10여명이 넘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아직 대남병원 환자들의 최초 감염 경로는 밝혀지지 않았는데요. 다만, 신천지 교주인 이만희 총회장의 형이 지난달 27일부터 닷새간 대남병원에서 입원 치료받다가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장례식도 대남병원에서 사흘간 진행됐습니다. 또 정신병원 입원환자들이 1월...

연합뉴스TV 202002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