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코로나 방역으로 텅 빈 국회…심재철 등 모두 음성 판정

등록일 2020.02.25 재생수819
자세히

코로나 방역으로 텅 빈 국회…심재철 등 모두 음성 판정 [앵커] 코로나19 방역 작업을 위해 국회는 어제부터 잠정 폐쇄됐습니다. 지난주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한 인사가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인데요. 국회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들어봅니다. 구하림 기자. [기자] 네, 저는 지금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 나와 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본관은 방역 작업을 위해 어제 저녁부터 일시 폐쇄된 상태인데요. 평소 국회의원과 국회 직원, 또 방문객이 국회 관내에 많았지만 오늘은 텅 비어있습니다. 어제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방역을 하는 동안 일부 핵심 인력만 본관 옆 소통관에 나와 근무할 방침이라고 밝혔는데요. 국회 직원은 물론 의원실에서 근무하는 보좌진과 출입 기자들까지 건물 안으로 들어갈 수 없는 상황입니다. 지난 19일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실 주최로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던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회는 방역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어제저녁 6시부터 본관과 의원회관, 도서관 등이 폐쇄됐고 내일 오전 9시에 다시 문을 열 예정입니다. 당시 토론회에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곽상도, 전희경 의원이 참석했는데요. 심 원내대표와 곽 의원, 전 의원은 오전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심 원내대표와 최고위원회의 등에서 접촉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역시 어제 검사를 받았고 오전 음성 판정을 확정 받았습니다. 황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현장 점검 위주로 차분하게 일정을 소화하며 주민들의 목소리를 청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코로나19 관련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추경 통과가 시급하다고 한 목소리로 강조했는데요. 이 소식도 전해주시죠. [기자]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당정청은 확진자 숫자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만큼 추경 편...

연합뉴스TV 202002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