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용인시, 올림픽축구 개최 거절...코로나 19에 스포츠도 직격탄

등록일 2020.02.25 재생수246
자세히

[앵커] 스포츠 소식 알아보는 시간입니다. 스포츠부 양시창 기자와 함께합니다. 안녕하세요. 코로나19 확산으로 스포츠계도 직격탄을 맞았는데요. 먼저 K리그는 개막을 전면 무기한 연기했죠? [기자] 네, 어제 나온 결정입니다. 어제 프로축구연맹은 긴급 이사회를 소집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올 시즌 K리그 개막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주 토요일이죠, 29일 개막이 예정됐던 모든 경기 일정은 연기가 확정됐습니다. 지난주 금요일만 해도 대구와 경북지역의 경기, 대구와 강원, 포항과 부산의 두 경기만 연기할 계획이었는데 지난 주말 확산 세가 커지면서 전면 연기로 결정을 내렸습니다. 연맹은 기한도 정해놓지 않았는데요. 코로나 19 상황을 지켜보면서, 적당한 개막 시기를 다시 잡을 전망입니다. 최소 1~2주 정도는 연기되지 않겠느냐 하는 게 일반적인 전망입니다. 연맹은 연기 기간이 길어질 경우 리그 일정이 축소될 가능성까지 고려하고 있습니다. 이종권 프로축구연맹 홍보팀장의 이야기 들어보시겠습니다. [이종권 / 프로축구연맹 홍보팀장 : (예정된) 38라운드 경기를 최대한 치르는 것이 목표이고요, 만약에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리그 일정 축소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 정도는 (의견을) 공유했습니다.] [앵커] K리그 개막이 연기된 게 이번이 처음인가요? [기자] 앞서 2005년에 개막전이었던 포항과 인천의 경기가 기록적인 폭설로 한 차례 연기된 적이 있습니다. 이 경기가 유일한 개막전 연기 사례고요. 이번처럼 리그 일정 전체가 연기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앵커] 한 번도 연기된 적 없었던 K리그가 코로나 19로 멈춰 서게 됐군요. 국가대표 축구팀 일정도 차질이 있다고요? [기자] 네, 축구대표팀 일정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먼저 여자축구 올림픽대표팀의 상황이 복잡해졌습니다. 다음 달 6일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중국과의 경기가 예정돼 있는데요. 1차전은 홈경기로, 2차전은 원정 경기로 치러지는데, 홈...

YTN 202002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