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대구 찾아간 문 대통령 "이번주 안으로 변곡점 만들어야"

등록일 2020.02.25 재생수1,096
자세히

대구 찾아간 문 대통령 "이번주 안으로 변곡점 만들어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인 대구에 직접 내려갔습니다. 조금 전 대구시청에서 특별대책회의가 끝났다 하는데요.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강민경 기자. [기자] 네. 대구를 찾아간 문재인 대통령, 대구 경북 시민들이 힘을 내야 한다는 격려로 회의를 시작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승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신종 감염병과의 싸움에서는 시간과 속도가 중요하다고 했는데요. "이번 주 안으로는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대구, 경북에 대해서는 확실한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특별재난지역만으로는 불충분하다"며 특단의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일단 특별교부세와 예비비 예산 편성으로 바이러스 확산 차단 총력전을 펼치겠다고 했습니다. 여기에 국회의 동의 아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고, 향후 경제 대책까지 적극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늘(25일) 오전 고위당정협의회에서는 '봉쇄정책'이라는 표현이 나왔고, 이게 대구를 봉쇄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되어 논란이 일었죠, 문 대통령이 직접 해명했습니다.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의미"라며 절대 지역을 봉쇄한다는 뜻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특별대책회의를 마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전담 의료기관인 대구의료원을 찾아가 방역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앵커] 오늘(25일) 정세균 국무총리도 대구로 간다고 합니다. 일시적인 방문인가요? [기자] 아닙니다. 오늘(25일) 저녁쯤 내려갈 정 총리는 당분간 대구에 상주하며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진두지휘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본부장으로서 본거지를 대구로 옮기는 겁니다. 유례 없는 결정입니다. 앞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정 총리는 "어느 때보다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국무회의에서는 마스크 생산량의 절반 이상을 공공기관에 가져온 뒤, 취...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