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당정청, 코로나19 대책 논의...'봉쇄 조치' 논란

등록일 2020.02.25 재생수301
자세히

[앵커]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자 당정청이 모여 머리를 맞댔습니다. 추경안과 마스크 공급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됐습니다. 감염 우려로 폐쇄된 국회는 내일 오전에 다시 개방될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대근 기자! 오늘 당정청 협의회에서 어떤 대책을 논의했나요? [기자] 오늘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여러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추경안, 마스크 공급 문제, 다중 집회 관리 방안 등이 테이블에 올랐습니다. 마스크 부족 문제와 관련해서는 농협 등 공적 기관을 통해 이전보다 쉽게 마스크를 구할 수 있게 하는 방안과 수출을 제한하는 내용이 논의됐습니다. 당정청은 추가경정예산을 빨리 편성하자는 데에도 뜻을 모았습니다. 또 추경 처리가 늦어지면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하는 방안과 예비비 사용도 논의됐습니다. 오늘 회의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추경의 국회 통과가 조금이라도 지체된다면 긴급재정명령권이라도 발동해 즉시 대응해야 할 것 같습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 추경 등을 기다릴 필요도 없이 2조 원에 이르는 재해대책 예비비를 하루라도 빨리 지원하는 게 마땅하다고 생각하며….] 또 오늘 당정청 협의회에서는 다중 집회의 경우 공공의 안녕과 질서에 직접적 위협이 되면 주최자나 참석자를 감염병 예방법 등을 근거로 사법 조치하는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앵커] 오늘 당정청 협의회에서는 방역 대응 방안에 대한 논의도 있었는데, 이 내용을 언론에 전달하는 과정에서 논란이 있었다고요? [기자] 당정청은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강화해 지역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이 내용을 언론에 전달하는 과정에서 '봉쇄 조치'라는 말이 논란이 됐습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구·경북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봉쇄 조치와 관련해 정부 측에서 이동 등의 부분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

YTN 202002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