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정부 "美 CDC 경보, 한국여행 금지 아냐...중국발 입국 제한 현 수준 유지"

등록일 2020.02.25 재생수168
자세히

[앵커] 우리 정부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가 한국에 발령한 여행 경보 최고 단계가 '여행 금지'를 뜻한 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야권에서 줄기차게 요구 중인 중국발 입국 금지 조치에 대해서도, 현 수준을 유지하겠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우리나라 여행에 최고 단계 경보를 발령하자, 국내에선 우려의 목소리들이 나왔습니다. 한국여행을 사실상 금한 것이라는 해석에, 이른바 '코리아 포비아' 확산의 도화선이 될 거라는 전망까지도 제기됐습니다. 정부는 이 같은 걱정을 일축했습니다. CDC의 여행 경보는 대상국의 질병 위험이 어느 정도인지를 설명한 것일 뿐, 여행 금지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강립 / 보건복지부 차관 : 미국 CDC의 조치는 한국 여행을 금지하는 조치가 아닙니다. (감염증) 위험성을 염두에 충분히 두고 고려해서 한국을 여행하라는 의미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야권이 중심이 돼 요구하는 '중국발 입국 전면 금지' 조치도 현재로썬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은 해외 감염원 유입 우려보다도 지역 사회 내 전염 위험을 차단하는 게 급선무라는 겁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 지금은 지역사회의 감염의 위험이 굉장히 많이 높아졌기 때문에, 해외에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는 것보다는 지역 내의 감염에 더 집중해서 방역하는 게 필요한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외교부는 주한 외교단을 초청해 '코로나19' 방역 설명회를 열었습니다. 우리 정부의 방역 노력을 설명하고, 우리 국민의 입국을 과도하게 제한하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김 건 / 외교부 차관보 : 각국에서 어떤 두려움이나 한국 사정을 정확히 이해 못 해서 과도하게 하는 조치들은 지양해주기를 (주한 외교단에) 당부했습니다.] 현재 한국인에 대해 입국을 금지하거나 검역을 강화하고 자가격리 조치를 하는 나라는 20개국을 넘어섰습니다. 이와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스위스에서 열린 유엔

YTN 202002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