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신천지 전체 신도 명단 정부 제공 합의...곧 전수 조사 착수

등록일 2020.02.25 재생수2,863
자세히

[앵커] 전체 신도 명단 제출을 미뤄오던 신천지 측이 명단 공개에 합의했습니다. 정부는 명단을 넘겨받는 대로 전체 신천지 교인에 대한 감염 여부 조사에 들어간다는 계획입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전국의 지자체에서는 신도 명단 공개 요구가 잇따랐습니다. 대구 교회 신도뿐 아니라 타 지역에서 신천지 대구 교회를 방문했던 신도들까지 확진 판정이 잇따랐기 때문입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 계속해서 명단 제출을 거부한다면 압수수색 등 강제적인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반드시 명단을 확보해줄 것을 정부와 경찰에 요청하는 바입니다.] 대구 교회 등 직접 관련된 신도 외 명단 공개를 미뤄오던 신천지 측도 결국 전체 신도 명단을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정식 신도가 아닌 예비신도, 이른바 '교육생' 명단은 제공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교육생 명단도 요청했지만 지회 차원의 예비신도는 중앙에서도 확보가 불가능하다며 신천지 측이 거절한 겁니다. 명단 제출은 개인정보 유출을 우려해 이름을 빼고, 주민번호와 주소, 연락처만 주기로 합의했습니다. 중대본은 명단이 넘어오는 대로 신천지 신도 전체를 대상으로 한 감염병 조사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일단 명단을 주소지별로 분류해 전국의 보건소와 지자체에 배포한다는 방침입니다. 중대본은 가능한 조사를 신속하게 진행하고, 진행 경과도 수시로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홍선기 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YTN 202002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