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민주당, '봉쇄 정책' 발언 수습...문 대통령까지 해명

등록일 2020.02.25 재생수1,515
자세히

[앵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긴급 협의회를 열어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그런데 회의 결과를 알리는 자리에서 민주당이 엉뚱하게도 '봉쇄정책'이라는 표현을 썼다가, 당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 해명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나연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국회가 폐쇄된 사상 초유의 날. 긴급 고위 당정청 회의 참석자들은 무엇보다 추가경정 예산안을 빠르게 편성하고, 가용한 예비비부터 풀어 재정적 조치를 한다는 데 뜻을 모았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추경의 국회 통과가 조금이라도 지체된다면 긴급재정명령권이라도 발동해서 적시 대응해야 할 것 같습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특히 방역 조치에 대한 예산 지원은 추경 등을 기다릴 필요도 없이 2조 원에 이르는 재해대책 예비비를 하루라도 빨리 지원함이 마땅하다고 생각하며….] 대구·경북 지역 집중 방역 대책과 마스크 수급 방안,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경제 지원 방침도 결정됐습니다 그런데 이 같은 회의 결과를 알리는 민주당 수석대변인의 브리핑에서 엉뚱하게도 '봉쇄정책'이라는 단어가 튀어나옵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습니다. 이동이나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중국 '우한 봉쇄'처럼 대구·경북 지역을 아예 봉쇄하는 것 아니냐는 불안이 커지자 민주당은 부랴부랴 해명에 나섰습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지역을 봉쇄한다는 게 절대 아닙니다. 방역적 차원에서의 '봉쇄와 완화'라는 의미이기 때문에….] '봉쇄하는 게 아닌 봉쇄조치'라는 모호한 설명이 혼란을 부추기자, 결국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해명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YTN 202002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