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대구·경북 봉쇄" 언급에 지역 민심 '싸늘'

등록일 2020.02.25 재생수1,215
자세히

[앵커] 당·정·청 협의회 브리핑에서 '대구·경북 봉쇄 조치'라는 용어를 쓴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 주민들은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고 있습니다. 지역을 '봉쇄'하는 것이 아닌 방역상 '봉쇄'라고 거듭 해명했지만, 대구·경북 주민들의 반응은 싸늘합니다. 허성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당·정·청 협의회 브리핑에서 '최대 봉쇄 조치'라는 말이 나온 직후. 대구·경북에선 봉쇄라는 단어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잇따랐습니다. 이동 등에 대해 어느 정도 행정력 활용을 검토 중이라는 설명까지 뒤따르자 분통을 터뜨리는 주민이 적지 않았습니다. [심현수 / 대구 복현동 : 이 지역에 사는 사람으로서 그런 얘기를 들었을 때 저희를 가두려 한다는 압박감이 드니까…. 솔직히 마스크 하나 지원해주지 않으면서 이런 얘기를 한다는 것이 좀 불합리합니다.] [이재영 / 경북 칠곡군 : 대구가 아니고 서울에서 이런 일이 생겨도 '봉쇄'라는 단어를 쓸 수 있는지 참 여러모로 갑갑해요.] 권영진 대구시장도 정치적인 생각을 가지고 쉽게 얘기하면 큰 혼란을 초래한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권영진 / 대구광역시장 : 봉쇄라는 의미가 가지는 부정적인, 때에 따라서는 상황을 혼란스럽게 만드는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이철우 경북지사도 봉쇄의 진의를 몰라 답을 할 수 없지만, 중국 우한과 같은 폐쇄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철우 / 경상북도지사 : 우리 지역을 그렇게까지 할 수는 없다고 생각하고, 진위를 몰라 제가 답하기 어렵지만,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가뜩이나 힘든 대구 경북 주민들은 정치권에서 오해를 살만한 실언으로 불안감과 혼란을 키우고 있다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YTN 허성준[hsjk23@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YTN 202002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