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당·정·청 "대구·경북 최대한 빠른 조치...출입 자체 통제는 아냐"

등록일 2020.02.26 재생수842
자세히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대구·경북에 통상적인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오늘 고위 당·정·청 협의 이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동하는 부분에서 일정 정도 행정력 동원을 검토 중이라며 구체적 내용은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후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은 이후 봉쇄 정책이 대구·경북 지역의 출입을 통제하는 것으로 해석되자, 기자들에 문자를 보내 이는 방역망을 촘촘히 해 지역사회 전파를 막는다는 것일 뿐이라며 출입 자체를 봉쇄하는 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또 마스크는 하루 생산량 50%를 농협이나 우체국 등 공적 유통망으로 의무 공급하도록 하고 수출 물량은 10%로 제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에 대해선 저소득층 취약계층과 의료진에 대해 무상공급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번 추경에는 대구·경북 중소기업, 자영업자 지원, 중소기업·자영업자 임대료 인하를 위해 건물주와 자영업자에 대한 세제혜택을 포함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최민기[choim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