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개강 앞둔 대학가 '비상'...캠핑카 격리·도서관 단축

등록일 2020.02.26 재생수417
자세히

[앵커] 개강 날짜가 가까워지자 대학들도 비상입니다. 유학생들이 머물 기숙사를 통제하는 것은 물론이고, 도서관 단축 운영에 임시 격리 시설로 캠핑카까지 준비한 학교도 있습니다. 김우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양대학교 주차장에 이동형 카라반과 캠핑카가 줄지어 서 있습니다. [한양대학교 관계자 : 새것이라도 먼지가 있잖아요. 그래서 먼지 닦는 거예요.] 외국인 유학생 전수조사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학생들을 격리하고 검사할 임시 시설입니다. 증상이 있는 학생들은 확진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화장실이 갖춰진 이 카라반에서 격리된 채 머물러야 합니다. 이 '격리용' 캠핑카는 외국인 학생들만 따로 머물게 될 기숙사 앞에도 설치했습니다. [서울 성동구청 관계자 : 선별진료소에서 예를 들어 문제가 발생하거나 혹은 의심 증상이 있을 때 어디를 가지 말고 바로 이용할 수 있도록….] 중국인 유학생이 3천8백여 명으로 국내 대학 가운데 가장 많은 경희대학교는 더욱 긴장하고 있습니다. 기숙사 입구마다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했고, 입소하는 학생은 반드시 출입국 증명서를 내도록 했습니다. 또, 외부인 출입을 막기 위해 배달 음식 주문도 전면 금지했습니다. [허진우 / 경희대학교 재학생 :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조심하는 그런 모습이 많이 보였습니다. 사람 자체도 많이 없고, 가게들도 일찍 문을 닫더라고요.] 24시간 불을 밝혔던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은 30년 만에 단축 운영에 들어갔고, 연세대학교는 '셀프 졸업식'을 하는 학생들에게 제공하던 학위복 대여 서비스를 전면 중단했습니다. [연세대학교 관계자 : 사람이 또 많이 몰리게 되는 스포츠 센터나 수영장 같은 경우에는 휴관을 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전국 대부분 대학이 개강을 2주에서 4주까지 연기합니다.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YTN 2020022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