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대통령·총리 모두 '대구행'..."이번 주 반드시 변곡점 만들어야"

등록일 2020.02.26 재생수686
자세히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어제 모두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구를 방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면서 이번 주 안에 반드시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이후 처음으로 대구에 갔습니다. 대구시청에서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대구의료원 의료진을 격려한 뒤, 확진자가 많았던 남구의 취약계층을 점검하고, 전통시장 상인들까지 만나는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범국가적 총력 지원체계를 가동했다며, 이번 주에 확진자 증가세를 꺾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정부는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습니다.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할 것입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도 충분하지 않다면서 대구·경북을 지원하는 신속한 예산 집행과 추경 예산 편성을 위한 국회의 협조도 당부했습니다. 정부가 재난 발생 지역에 대해 흔히 선포하는 특별재난지역의 개념보다 광범위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뜻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대구의료원을 방문해 코로나19와 사투하고 있는 의료진을 만나 절박한 요청을 들었습니다. [유완식 / 대구의료원장 : 물품에 따라서 차이는 좀 있습니다만 며칠 내로 동이 날 항목도 있고 하니까, 얼마가 필요하냐고 묻지 마시고 무조건 주시면 아껴쓰겠습니다.] 대구 남구청에서는 구청장이 건의사항을 담은 편지를 전달하며 눈시울을 붉혔고 문 대통령은 취약계층 지원 상황을 점검하면서 노고를 위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고생하시는 공무원들께 그 고마음을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손도 잡지 못하는데, 마음으로….] 이어 문 대통령은 대구의 어려움을 한국 경제 전체의 문제로 생각하고 대책을 내겠다면서 현장에서 소상공인들이 느끼는 어려움도

YTN 2020022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