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세계 2위 고령국' 이탈리아, 코로나19 확산에 노인 안전 우려

등록일 2020.02.26 재생수1,858
자세히

코로나19 확산에 문닫은 이탈리아 밀라노 주점가 (밀라노 로이터=연합뉴스)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아시아 지역 외 국가로는 처음으로 200명을 넘어선 가운데 25일(현지시간) 밀라노의 나빌리오 지역 주점들이 영업을 중단한 모습. ymarshal@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노인에게, 그리고 환자에게 더욱 치명적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일본에 이어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65세 이상 노령인구가 많은 이탈리아가 코로나19 확산에 더욱더 촉각을 곤두세워야 하는 이유다. 하지만 이탈리아 정부는 코로나19 환자가 속출하는 지역을 통제하는 데만 급급할 뿐 노인을 위한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26일(현지시간) 유럽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이탈리아가 이들을 배려한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이탈리아에서 전날 하루 동안 숨진 코로나19 환자 4명은 76세, 83세, 84세, 91세로 모두 고령이었다.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가 지난주 발표한 코로나19 환자 전수조사 결과를 보면 80세 이상 확진자의 치사율은 14.8%에 달했고 70대가 8.0%로 그다음이었다. 이탈리아의 80세 이상 고령 인구는 중국보다 훨씬 많다는 점에서 코로나19의 파장은 더 클 수 있다고 WP는 설명했다. 이날까지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322명, 사망자는 11명으로 집계됐으며, 그간 북부에 집중돼 있던 환자들이 전역에서 속출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고자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롬바르디아주 등 11개 지역 주민에게 이동제한령을 내리고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바이러스 확산을 저지하겠다는 취지로 내려진 이러한 조치는 안 그래도 공포에 휩싸인 노인들의 삶을 팍팍하게 만들었다. 당국의 통제로

연합뉴스 2020022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4.15 총선 전체 재생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