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현장영상] '대구·경북 외 최다 환자' 부산시 브리핑

등록일 2020.02.26 재생수146
자세히

[앵커] 현재까지 대구, 경북 다음으로 확진 환자가 많은 곳이 부산입니다. 오늘 오전 질병관리본부 발표로는 51명인데요. 이후 집계까지 더해 부산시가 발표한 환자 수는 55명입니다. 이 가운데 28명이 부산 온천교회와 관련이 있습니다. 부산에서는 지난 24일에 국내 두 번째 '코호트 격리' 조치가 된 아시아드 요양병원도 있어서 감염 확산 우려가 큰 상황입니다. 조금 전 부산시의 발표 내용을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안병선 / 부산시 건강정책과 과장] 반갑습니다. 건강정책과장 안병선입니다. 2월 26일 부산시 코로나19 상황보고를 하겠습니다. 오늘 신규 확진자는 11명으로 누계 55명입니다. 먼저 어제 발표한 환자 중 39번부터 50번까지의 동선의 상세내용에 대해서는 부산시 홈페이지를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역학조사 중 특이사항을 중심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환자 중 40번, 41번, 42번, 43번, 44번, 45번, 46번, 48번, 49번 환자는 자가격리 중에 검사를 실시한 분으로 동선상 특이사항은 없었습니다. 39번 환자는 36번 환자와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식사를 한 접촉자입니다. 이분은 해운대구에 소재한 나눔과 행복 요양병원의 직원으로 병원 내 감염 예방을 염두에 두고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후 조치 사항에 대해서는 내일 발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40번 환자는 2월 17일 확진자와 같이 식사를 한 접촉자입니다. 41번과 44번, 48번, 49번 환자는 온천교회와 관련이 있는 분입니다. 45번과 46번은 부부간이며 대전지역의 확진자와 경주에서 2박 3일간 같이 생활하시면서 감염되었던 것으로 추측됩니다. 47번 확진자는 감염의 원인이 분명하지 않으며 현재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있는 분이라 관련 접촉자가 주로 학생일 것으로 생각되어 이 부분은 현재 파악 중에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50번 확진자의 경우는 감염원의 원인이 분명하게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확진된 환자는 오늘 오전과 오후 모두 입원조치될 예정입니다. 부산...

YTN 2020022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