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현장영상] 대구·경북서 153명 추가 확진...방역대책본부 브리핑

등록일 2020.02.26 재생수301
자세히

[앵커] 코로나19에 감염된 국내 확진자가 1,000명을 넘어섰습니다. 밤사이 169명이 추가되면서, 감염 환자는 1,146명이 됐습니다. 사망자는 공식 집계로는 11명인데, 대구시에서 1명을 추가로 발표한 상황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브리핑을 열고 국내 발생 현황과 대책 등을 언급했는데요. 현장 연결해보겠습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2월 26일 오전 9시 현재 전일 대비하여 253명이 추가되어 현재까지 확진자는 1146명이 확진되었습니다. 이 중 1114명이 격리 중에 있고 1만 6734건이 검사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세부적인 사망자의 현황과 격리해제에 대한 현황은 아래 표를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새롭게 확진된 환자 253명을 포함하여 현재까지 1146명의 시도별 현황은 다음 표와 같습니다. 보시면 대구가 677명으로 가장 많고요. 경북이 268명입니다. 시도별 통계의 숫자는 저희가 2월 26일 9시를 기준으로 해서 집계하고 있고 검사 결과와 또 시도, 시군구의 보고자료를 가지고 취합하는데 보고자료를 취합하는 시점에 따라서 조금 확진환자 수가 다를 수 있음을 미리 말씀을 드립니다. 부산 지역에서는 금일 오전 9시까지 50명이 확인되었고 이 중 동래구 소재 온천교회 관련된 사례가 23명으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부산 연제구 소재 의료기관에서 추가로 1명이 확인되었습니다. 이분은 요양보호사이고 현재까지 총 사회복지사를 포함해서 2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하였습니다. 해당 병원은 현재 코호트 격리를 진행 중이나 입원환자 중에 어느 정도 중증도가 있다고 판단되는 환자 24명은 부산의료원으로 이송할 예정이고 추가적인 이송계획은 부산시가 검토 중에 있습니다. 대구지역에서는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명단을 확보하여 유선연락으로 증상유무를 확인하고 있고 자가격리수칙 등을 안내하고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신속히 검사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또한 해당지역에 입원 중인 19세 이상 폐렴 환자 503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되었고 2월 25일까...

YTN 2020022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