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이란, 코로나19 사망 15명으로 늘어…종교도시 곰이 '진원'(종합2보)

등록일 2020.02.25 재생수200
자세히

마스크를 쓰고 외출한 이란 라슈트시 시민들 [IRNA통신] (서울·테헤란=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강훈상 특파원 = 이란 보건부는 이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 3명이 더 숨져 사망자가 15명이 됐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로써 이란에서 19일 종교도시 곰에서 처음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동시에 나온 이후 숨진 환자는 엿새 만에 이날 오전까지 15명으로 늘었다. 이란은 중국을 제외하고 코로나19 사망자가 가장 많다. 사망자를 치료했던 병원 관계자는 "숨진 87세 환자는 심장혈관계, 폐, 간, 신장에 질환이 있었고 다른 82세 환자는 심장혈관계, 혈액 관련 중증을 앓았다"라고 말했다. 키아누시 자한푸르 이란 보건부 대변인은 25일 국영방송을 통해 "오늘 정오를 기준으로 확진자가 어제보다 34명 추가돼 모두 95명이 됐다"라며 "새 확진자는 곰 주민이거나 곰을 다녀온 사람과 접촉한 사실이 확인됐다"라고 말했다. 이란에서 코로나19의 '진원'이 된 곰은 시아파 이슬람의 성지와 유명 종교 교육기관이 많아 이란 국내외에서 성지순례객, 신학 유학생 등이 모이는 곳이다. 자한푸르 대변인은 확진자 중 24명이 완치됐지만 현재 의심 증상이 나타난 환자가 900여명이라면서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외출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란 보건부에 따르면 곰에서 시작된 코로나19는 한 주만에 이란의 31개 주 가운데 13개주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이란의 국토는 한국의 약 17배 정도다. 이란 보건부는 지난 한 주간 1천700여명이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았다고 집계했다. 한편, 쿠웨이트 보건부는 25일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쿠웨이트인) 더 늘어 8명이 됐다면서 이들 3명은 모두 최근 이란을 다녀왔다고 발표했다. 바레인 보건부는 이날 이란을 다녀온 자국민과 사우디아라비아 국적자 6명이 입국 과정에서 감염 사실이 밝혀져 확진자가 8명으로 증가했다고 집...

연합뉴스 202002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4.15 총선 전체 재생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