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뉴있저] '대구 지원' 공보의가 전하는 현지 상황

등록일 2020.02.26 재생수50
자세히

■ 진행 : 변상욱 앵커 ■ 출연 : 대구 달성군 파견 공보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대구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의료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대구로 지원을 나가 있는 그래서 방역현장에서 뛰고 있는 공중보건의 한 분을 연결해 보겠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인터뷰] 안녕하세요. [앵커] 지난주 토요일 대구로 도착하셨다고 저희가 들었습니다. 원래는 어디서 근무를 하셨습니까? [인터뷰] 원래는 충청북도 단양에서 근무 중이었습니다. [앵커] 충북 단양에서. 도움을 필요로 하니까 또 가야만 하는 것이 마땅하니까 간다고는 하지만 대구로 가는 것을 결정했을 때 가족들은 아마 걱정들 많이 하셨을 겁니다. 어떤 마음으로 현장으로 향하셨습니까? [인터뷰] 개인적으로는 아내가 임신했을지도 모르는 상황이기도 하고 감염이 돼서 가족들까지 위험에 노출될까 걱정도 되지만 그래도 군복무 대신 지역 공공의료를 책임지는 공중보건의로서 당연한 책무라고 생각을 하고 왔습니다. [앵커] 오늘도 현장에서 고생이 많으셨을 텐데 지금 현장에서 맡고 계신 일은 어떤 일입니까? [인터뷰] 지금 가정방문 검체 채취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의사와 행정직원이 팀을 이뤄서 증상이 있거나 기존 확진자를 접촉한 분들 자택에 직접 찾아가서 검체를 채취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앵커] 가정을 일일이 방문하시고 또 만나서 검체를 채취하고. 혹시 힘들어 하거나 너무 두려워하는 분들은 설득도 하셔야 될 텐데 힘든 일이 있다면 어떤 일이 제일 힘드십니까? [인터뷰] 지금 팀당 하루에 20건 정도의 채취업무를 수행하고 있는데요. [앵커] 20건. [인터뷰] 그래도 처리하는 업무량보다 늘어나는 검사 대상자가 더 많아서 힘에 부치는 상황이고요. 검체 채취 시에 한 집을 방문하면 온몸을 감싸는 보호장구를 전부 갈아입어야 하기 때문에 시간도 많이 걸리고 피로감이 심한

YTN 2020022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