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대기업 또 건물 폐쇄...중소기업 어쩌나

등록일 2020.02.26 재생수52
자세히

[앵커] SK텔레콤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1차 검진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서울 본사 건물이 일시적으로 폐쇄됐습니다. SK텔레콤은 미리 재택근무를 실시해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정보통신 사무환경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경우에는 대부분 대응 능력이 취약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광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SK텔레콤 본사 건물이 굳게 문이 닫혔습니다. 내부는 불빛 한 줄 보이지 않은 채 어두컴컴하고, 남아 있는 직원은 한 명도 보이지 않습니다. 이 회사는 직원이 코로나19 검진에서 양성 판정을 받자 직원들을 내보낸 뒤 곧바로 건물을 폐쇄했습니다. 앞서 LS그룹 계열사들이 직원의 감염으로 용산 타워의 문을 걸어 잠근 데 이어 대기업으로서는 두 번째 건물 폐쇄입니다. SK텔레콤은 확진 판정 하루 전 첨단 정보통신을 활용한 재택근무 시스템을 가동해 감염증 확산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허광 / SK텔레콤 홍보팀장 : 그 시스템을 통해서 회의가 필요할 경우에 영상회의를 한다든지 음성 그룹통화를 한다든지, 그리고 사내 문서 등 같은 경우도 그 사이트를 통해서 원활하게 제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노트북과 통신 기반시설 등 스마트 업무환경을 갖춘 대기업과 달리 중소기업들은 아무래도 위기 대응 능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평소 최소 인력이 근무해 인력 여유가 없는 데다 재택근무를 전면 실시할 수 있는 정보통신 환경조차 상대적으로 열악하기 때문입니다. [추문갑 / 중기중앙회 '코로나19' 대책본부 실장 : IT를 통해서 근무를 하는 부분도 사무실에 그 업무를 보완해 줄 수 있는 사람들이 있어야 하는데 중소기업은 그런 인력이 없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대체근무나 유연근무가 힘든 경우가 많이 있는 것입니다.] 최근 조사에서 중소기업 3곳 중 1곳은 '코로나19' 위기 이후 원자재 조달 차질 등 직접 피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여기에 직원 감염마저 발생할 경우 재택근무를 일제히 할 수도 없...

YTN 2020022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