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내일부터 하루 마스크 350만 장 공급...'1인당 5장' 제한

등록일 2020.02.26 재생수690
자세히

[앵커] 정부가 이르면 내일(27일) 오후부터 마스크 350만 장을 약국과 농협, 우체국을 통해 공급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구입 가능 수량은 한 명당 다섯 장으로 제한됩니다. 하지만 공적 판매처로 지정된 업체들이 부랴부랴 물량 확보에 나선 상황이어서 당장 구매가 가능할 지는 미지수입니다. 보도에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마스크 상자가 수북하게 쌓여있습니다. 긴급 수급 조정조치 첫날, 대구와 경북지역에 우선 지원된 물량 백만 장입니다. 품절 대란이 이어지자 정부는 마스크 수출을 제한하고 하루 생산량의 절반인 5백만 장을 공적 판매처에만 공급하도록 조치했습니다. [이의경 / 식품의약품안전처장 : 대구·경북 지역에 100만 장을 지속적으로 공급함과 동시에 일반소비자 구매를 위하여 우체국, 농협 및 약국 등을 통하여 매일매일 350만 장을 공급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의료기관 등 방역현장에는 매일 50만 장이 공급됩니다.] 먼저 약국 2만4천 곳에서 하루에 마스크 100장씩 모두 240만 장을 판매하고, 읍면지역 우체국과 서울 경기지역을 제외한 지역의 농협이 나머지 110만 장을 판매할 계획입니다. 구매 가능한 물량은 한 명당 다섯 장으로 제한됩니다. 하지만 아직 공적 판매처들이 물량 확보를 하지 못한 상황이어서 곧바로 구매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판매 소식에 홈페이지 접속자가 폭주한 우체국은 3월 초에 판매가 가능하다고 공지했습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 : 지금 현재 제조업체와 물량 확보에 대하여 성실하게 협의 중에 있고요. 3월 초에 판매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농협 역시 제조업체들과 논의 중이라면서 최대한 빨리 소량이라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게릴라 방송으로 노 마진 마스크를 판매 중인 공영쇼핑은 마스크 2백만 장을 추가로 확보해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YTN 이지은[je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YTN 2020022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