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靑 "중국인 입국제한 실시 않는 것, 최선의 대응방안"

등록일 2020.02.27 재생수424
자세히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중국인 입국제한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청와대가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청와대는 검역 강화 이후 중국에서 들어온 확진자는 없으며, 전면 입국금지는 오히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도원 기자! 중국인 입국제한에 대해 청와대가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은 처음이죠? [기자] 관련 질문이 나와도 질병관리본부 등의 답변으로 갈음했는데, 오늘 상세한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전면적인 중국인 입국제한을 실시하지 않는 것은 우리 국민의 안전을 고려한 최선의 대응방안이라고 밝혔습니다. 근거를 다섯 가지 들었는데요, 먼저 중국인 입국자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한 지난 4일 이후 입국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는 없다는 겁니다. 또, 중국인 유학생 만 3천여 명에 대해서도 2주간 집중 점검했지만 역시 확진자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것으로 볼 때 정부가 시행 중인 검역 강화 조치가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다는 게 청와대의 시각입니다. 이와 함께 최근에는 중국인 입국자 수 자체가 하루 평균 천 명대로 많지 않고, 중국 내 확진자도 후베이성을 빼면 최근에는 한 자릿수로 줄어든 점을 감안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최근에는 오히려 중국으로 가는 우리 국민이 중국인 입국자보다 두 배 정도 많아,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는 자칫 우리 국민의 피해를 불러올 수 있다고도 지적했습니다. 청와대는 국제 전문가들도 중국인 전면 입국제한의 효과는 제한적인 것으로 본다면서, 정부의 조치는 WHO 가이드라인에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YTN 김도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YTN 20200227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