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윤석열 총장 부인 김건희가 투자 주도"...공수처 1호 사건 되나

등록일 2020.03.26 재생수12,179
자세히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인 최 모 씨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최 씨 관련 투자를 사실상 최 씨의 딸이자 윤 총장의 부인인 김건희 씨가 주도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지난 2012년 이른바 용산 세무서장 뇌물 수수 의혹 사건 당시 윤석열 총장 본인도 경찰 수사 대상에 올랐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윤 총장과 그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취재하고 있는 이연아 기자와 함께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 기자, 먼저 윤 총장 장모 관련 의혹부터 알아보죠. 윤 총장 아내 김건희 씨가 구체적으로 어떤 역할을 했다는 건가요? [기자] 윤 총장 장모 최 씨와 부동산 투자 관련 동업을 하다 지금은 분쟁 중인 안 모 씨 주장인데요. 안 씨는 현재 350억 원대 잔고증명서 위조 의혹과 관련해 최 씨와 서로 책임을 다투고 있는 인물이기도 합니다. 안 씨는 지난 2012년 자신의 운전기사 이 모 씨 등을 통해 최 씨를 만났는데, 당시 "거액의 자산가"로 소개를 받았다고 합니다. 이후 최 씨와 동업하면서 최 씨 모녀와 식사를 하는 등 수십 차례 만났다며 사실상 딸인 김건희 씨가 투자를 주도했다고 말했습니다. [안 모 씨 / 윤석열 총장 장모 최 모 씨 前 동업자 : 그 딸이 엄마 돈 융통을 다 했지. (엄마가) 큰돈 투자를 못 한다 그런 이야기를 같이 했어요. 그때는 편할 때이니까. (실제로 그래요?) 실제로, 그 딸이 많이 영향을 미친 거예요.] 안 씨는 특히 최 씨가 딸 김건희 씨의 눈치를 많이 봤다고 말하기도 했는데요. 또 윤 총장 정계 진출을 위해 돈이 필요하다는 말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안 모 씨 / 윤석열 총장 장모 최 모 씨 前 동업자 : 셋이 있는데 엄마가 딸에게 꼼짝도 못 하는 거예요. 딸 말이라면 완전히…. 자기 딸만 무서워한대요.] [안 모 씨 / 윤석열 총장 장모 최 모 씨 前 동업자 : 신랑이(윤석열 총장) 퇴직하면 정치 같은 곳에 나가려면 활동해야 해서 돈을 벌어야 한다고 하더라고요.] 이에 대해 김건희 씨는 언론 인...

변상욱의 뉴스가 있는 저녁 2020032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