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위성정당 띄우는 민주당...통합당은 김종인 '원톱'

등록일 2020.03.26 재생수288
자세히

[앵커] 4·15 총선이 다가올수록 더불어민주당은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띄우고 열린민주당을 깎아내리기에 한창입니다. 미래통합당은 선거 총사령탑으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세웠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마치 사돈을 만난 것 같다며 더불어시민당 지도부를 반긴 더불어민주당. 이번엔 형제당이라며 더불어시민당 비례 후보들과 손을 맞잡았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더불어민주당은 더불어시민당을 두 지붕 한 가족의 형제 정당으로 생각하고 법이 허용하는 한 최선을 다해 더불어시민당을 지원하겠습니다.] 성이 같다며 더불어시민당은 이렇게 반기는데, 이름이 같은 열린민주당에는 전혀 딴판입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일부 탈당하거나 공천부적격으로 탈락한 분들이 민주당 이름을 사칭해 비례 후보를 내는 바람에 여러 혼선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같은 친정권 세력이지만 시민당은 껴안고 열린당은 밀쳐내는 건, 여당 지지율이 분산되는 위기의식 때문으로 보입니다. 실제 여론조사 결과, 시민당을 찍겠다는 응답자는 9%포인트 줄었지만, 처음 조사에 포함된 열린당은 세 번째로 높은 지지율을 보였습니다. 미래통합당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선거 총사령탑으로 불러들였습니다. 앞서 한 차례 영입이 불발됐지만 황교안 대표가 직접 나서 공을 들인 결과입니다. [황교안 / 미래통합당 대표 : 힘을 합하면 반드시 문재인 정권 심판을 하고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거기에 화룡점정을 해주시면….] [김종인 /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 내 나름대로 판단하는 기준이 있기 때문에 선거를 어떻게 치러야 할 것인가는 그동안 나름 생각한 것도 있기 때문에….] 김 전 대표는 2012년 총선에선 새누리당에, 2016년엔 더불어민주당에 승리를 안겼는데, 총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서 김종인 카드가 또 먹힐지는 미지수입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김 전 대표가 갈지자 행보를 해온 만큼 총선에 큰 영향...

YTN 2020032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

클로징 00:09
클로징
SBS
재생수 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