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대구 제2미주병원 감염 경로 추적...정신병원 전수 조사

등록일 2020.03.29 재생수104
자세히

[앵커] 대구 제2미주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하면서 대구 지역에서 환자 증가 폭이 다시 커졌습니다. 대구시는 제2 미주병원의 감염 경로를 추적하고 지역 모든 정신병원 입원환자에 대해서도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오태인 기자! 어제 대구 지역 확진 환자는 모두 몇 명입니까? [기자] 어제 0시 기준으로 대구 지역 확진 환자는 모두 71명 늘었습니다. 지난 25일 14명으로 떨어진 이후 다시 사흘 연속 증가 폭이 커졌습니다. 요양병원에서 반복적으로 환자가 나오고 또 제2 미주병원 집단감염도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이로 인해 누적 확진 환자는 모두 6천587 명입니다. 제2 미주병원은 지난 26일 첫 확진 환자가 발생한 뒤 종사자 1명과 환자 73명 등 모두 7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확진 환자들은 호흡기와 정신과 치료가 동시에 가능한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아직 환자 25명의 진단 검사가 진행되고 있어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도 큽니다. 이 병원은 이미 환자 90명이 나온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을 쓰고 있는데요. 여러 감염 경로가 제기되기는 했지만 뚜렷한 원인이 밝혀지지는 않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폐쇄병동인 정신병원 환자들이 외부와 접촉할 일이 거의 없다는 점에서 CCTV 분석까지 나섰습니다. 이달 초부터 병원을 드나든 사람을 파악하고 출입 기록을 분석해 감염 경로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병원 내 집단 감염이 확인되면서 대구시는 정신병원 입원 환자 전수 조사에 나섰습니다. 어제부터 대구 지역 정신병원 17곳에 있는 환자 2천226명을 모두 진단 검사하고 있는데요. 또 집단 감염이 나올까 방역 당국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대구 지역 요양병원에서도 산발적으로 확진 환자가 추가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구시는 감염이 확인된 병원에서 확진 환자가 또 나오면 해당 병원은 1주일에 2번씩 재검사할 계획입니다. 병원 등에서 집단 감염으로 확진 환자를 한자릿수로 낮추자는 '3...

YTN 20200329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