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뉴스특보] 코로나19 완치율 50% 넘어…집단감염 우려 계속

등록일 2020.03.29 재생수81
자세히

[뉴스특보] 코로나19 완치율 50% 넘어…집단감염 우려 계속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완치된 사람이 치료중인 환자 수를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전국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과 해외유입이 계속 확인되면서 아직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인데요. 박민선 서울대병원 교수와 자세한 얘기 나눠봅니다. 어서오세요. 완치율 50%를 넘는 자그마한 성과를 달성했지만 낙관할 수 없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세계적 대유행이 한창이라 해외유입 우려는 여전하고 또 완치자 10명 중 8명 이상이 대구경북에서 나와 착시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건데요. 그럼에도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을 지났다고 볼 수 있을까요? 완치율 50% 성과에도 사망자가 계속 늘고 있는 건 고민입니다. 특히 80대 이상 치명률이 16.2%로 높아졌는데, 전체 치명률 1.52%과 큰 차이가 나서요. 앞서 방역당국이 고령자와 기저질환자에게 예방목적으로 말라리아 치료제 조기 투여를 언급하기도 했는데 가능한 조치라 볼 수 있나요? 관련해 러시아에서 항말라리아제를 기반으로 한 코로나19 치료법을 개발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의료현장에 바로 투입할 수 있을지 관심인데 신약 도입 시 통과해야 할 기준은 무엇인가요? 코로나19에 걸렸다 완치됐던 생후 17개월 여아와 아이 부모가 재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앞서 국내 재확진 사례가 지금까지 네 차례 있었는데요. 완치돼 면역력이 생기더라도 또다시 감염될 가능성 있다고 보십니까? 최초 재확진 사례였던 경기도 시흥의 70대 여성의 경우 살펴보니 죽은 바이러스 조각이 검출됐기 때문이란 얘기도 나왔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죽어서도 어떻게 몸에 남아있을 수 있는 건가요? 안양에서는 생후 2개월 된 남자 아기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분당 서울대병원에서 아빠가 간호 중이라고 하는데요. 영아는 성인과 면역체계도 다를 텐데요. 영아 치료는 어떻게 이뤄지는 건가요? 방송국 직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CJ ENM 상암동 사옥 전체가 폐쇄됐습니다. 방송국...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