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코로나19 발원지 우한 지하철 운행 재개…승객 밀도 50%로 제한

등록일 2020.03.29 재생수294
자세히

28일 운행을 재개한 우한 지하철 [사진 인민일보]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지난 28일 지하철 운행이 재개됐다. 29일 후베이(湖北)일보에 따르면 전날 우한 지하철 6개 노선 184개 역이 정상 운행에 들어가 오후 5시까지 연인원 12만명7천명이 탑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승객은 지하철역에 들어갈 때나 하차할 때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스캔해 이동 기록을 남겨야 한다. 적외선 체온 측정에서 이상이 없는 사람만 탑승할 수 있다. 승객 밀도를 50% 이내로 낮추기 위한 조치도 도입됐다. 예를 들어 6명이 앉을 수 있는 좌석에 간격을 두고 황색 스티커를 붙여 3명만 앉도록 했다. 28일 우한의 기차역에 도착한 승객들 [사진 후베이일보] 전날 우한행 기차 운행도 도시 봉쇄 이후 65일 만에 처음 재개돼 6만명이 이용했다. 우한의 우창(武昌), 한커우(漢口), 우한(武漢) 등 3대 기차역에서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선전, 충칭 등지에서 온 260여편의 열차가 정차했다. 정차한 열차는 평소의 4분의 1 수준이었다. 우한에서 다른 도시로 가는 기차편과 항공편은 4월 8일부터 운행된다. 우한을 제외하고 후베이성의 모든 공항은 이날부터 다시 운영에 들어갔다. 앞서 후베이성에서는 지난 27일 우한을 제외한 전 지역의 고속도로 검문소가 철거됐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20200329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