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선택 4·15] 與, 지도부 지원 유세…野, 김종인 선대위 가동

등록일 2020.03.29 재생수109
자세히

[선택 4·15] 與, 지도부 지원 유세…野, 김종인 선대위 가동 [앵커] 지난 주 금요일 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각 당은 이번 주부터 본격적인 선거 체제로 들어갑니다. 각 당의 주말 움직임 살펴보죠. 이준흠 기자. [기자] 당 지도부가 지원 유세를 본격화했습니다. 이낙연 공동선대위원장은 오늘 전북 군산과 남원, 전남 순천과 보성을 차례로 방문합니다. 호남 출신 차기 대선주자라는 브랜드를 앞세워 세몰이에 나선 건데요. 이 위원장은 군산을 찾아서는 "군산조선소 가동에 모든 걸 쏟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민주당은 앞서 코로나 사태 극복 역량을 보여주는 게 곧 선거운동이라는 마음으로 선거 유세단 이름도 '국민지킴유세단'으로 결정했는데요. 조금 뒤 윤호중 사무총장이 직접 코로나19 극복 영상, 선거 로고송 등 자세한 선거 방식을 공개합니다. [앵커] 통합당은 김종인 체제가 본격화하는 분위기인데요. 오늘 어떤 일정이 예정돼 있습니까? [기자] 네, 미래통합당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오늘 오후 비상경제대책 기자회견을 엽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대내외 경제 여건이 악화된 '비상경제' 상황임을 강조하면서 대책을 제시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김 위원장이 본격적으로 선거판 전면에 나서는 모양새입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과 함께 통합당에 선대위 산하 비상경제대책기구를 구성하는 한편, 유동성 위기 등에 대한 대처방안 등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한편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의원은 "백의 종군하겠다"며 침묵을 깨고 다시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오늘 지상욱, 김웅 후보 사무소를 차례로 방문해 지원에 나섭니다. [앵커] 나머지 군소정당들의 소식도 전해주시죠. [기자] 합당 이후 줄곧 내홍을 겪은 민생당은 뒤늦은 총선 채비에 나서고 있습니다. 주말 내내 실무진 회의를 거친 뒤, 늦어도 다음 달 1일 이전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정의당 역시 코로나19 대책에 힘 쏟고 있는데요. 심상정 대표는...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