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일본 코로나19 감염자 208명 늘어 2천434명…하루 최다(종합)

등록일 2020.03.29 재생수420
자세히

코로나19로 폐쇄된 도쿄 벚꽃 명소 (도쿄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폐쇄된 일본 도쿄 우에노 공원 내 벚꽃 산책로 주변에서 28일 경비원이 보초를 서고 있다. leekm@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확인된 이들이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2천434명으로 늘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8일 하루 도쿄도(東京都)에서만 63명의 감염이 확인되는 등 일본에서 20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하루 확진자로는 가장 많았다. 전날 나온 하루 최다 확진자(123명) 기록을 훌쩍 넘어섰다. 63명의 도쿄도 확진자 중 거의 절반은 다이토(台東)구의 한 병원에서 나왔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지바현에서도 전날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57명의 감염이 확인되는 등 일본에서도 집단 감염 확산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지바현의 장애인 복지시설에선 27일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직원을 포함해 58명의 감염이 확인됐다. 지바현은 남은 직원 2명과 입소자 42명에 대해서도 코로나19 검사를 실시 중이다. 일본 내 코로나19 확인자 중 사망자는 3명 늘어 65명이 됐다. 한편, 오키나와(沖繩) 가데나(嘉手納) 미군 공군기지는 부대 내 18비행단에서 코로나19 환자가 1명 발생했다고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미국의 해외 공군기지 중 규모가 가장 큰 가데나 기지는 한반도 유사시 B-1B 폭격기와 F-22 스텔스 전투기 등 미군 전략무기가 출동하는 전진기지다. 가데나 기지 측은 해외여행을 다녀온 부대원의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으나, 여행 이후 15일 동안 이동을 제한해 접촉자는 가족밖에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미 해군 7함대 소속 핵 추진 항공모함인...

연합뉴스 20200329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