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코로나19로 혈액 부족…"헌혈 동참 호소"

등록일 2020.03.29 재생수55
자세히

코로나19로 혈액 부족…"헌혈 동참 호소" [앵커] 코로나19 감염과 전파에 대한 우려로 국민들의 외출과 헌혈이 줄어들면서, 최근 전국적인 혈액 부족 사태가 빚어졌었는데요. 현재 혈액 수급 상황은 어떤지, 현헐 현장에 나가 있는 뉴스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진수민 캐스터. [캐스터] 네,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헌혈의 집에 나와 있습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채혈 과정이나 대면 접촉에 불안을 느껴 헌혈자가 크게 감소한 게 사실인데요. 제가 나온 이곳은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방문해서 따뜻한 이웃 사랑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그럼 이곳에서 지금 헌혈을 하고 계신 시민 한 분과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헌혈에 동참해주셨는데요. 평소에도 헌혈을 자주 하시는 편인가요? 최근 헌혈에 동참하고 싶지만 감염의 우려로 쉽게 동참하지 못 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직접 와보시니까 어떠신가요? 모두들 안전한 환경 속에서 따뜻한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던 지난달에는 혈액 수급에 비상이 오기도 했었는데요. 이후에 공공기관과 자치단체의 헌혈이 잇따르면서 어려웠던 상황이 조금은 나아졌습니다. 하지만 단체 헌혈 행사가 없는 휴일에는 혈액 보유량이 다시 떨어지는 상황입니다. 채혈된 혈액은 장기간 보관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적정 혈액 보유량인 5일분을 유지하기 위해 지속적이고 꾸준한 헌혈이 필요한데요. 이 때문에 정부에서는 범국민적으로 헌혈에 동참해달라고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이곳에서는 헌혈자의 안전을 위해 근무하는 모든 직원의 개인위생관리와 채혈 장비, 헌혈 장소 소독 등 방역에 각별히 신경 쓴 모습인데요. 다만, 발열, 호흡기 증상이 있거나 최근 한 달 이내 해외를 방문했다면 헌혈에 참여할 수 없고, 헌혈 장소에도 출입이 제한됩니다. 사랑의 나눔, 헌혈은 전국 139개 헌혈의 집에서 가능합니다. 지금까지 연합뉴스TV 진수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