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집단감염 이어져...해외 유입 사례도 증가세

등록일 2020.03.29 재생수140
자세히

■ 진행 : 유다원 앵커 ■ 출연 : 시혜진 /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정부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보름간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호소하고 있지만 일부 종교시설과 병원 등을 중심으로 여전히 집단 감염 사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해외 유입 사례가 늘면서 검역 절차도 강화됐는데요. 자세한 내용, 시혜진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와 짚어보겠습니다. 교수님 안녕하십니까? [시혜진] 안녕하세요. [앵커] 어제 하루의 코로나19 확진자가 105명이 나왔고 이틀째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현재 국내 코로나19 상황을 어떻게 봐야 할까요? [시혜진] 국내 코로나19 상황은 특정 지역과 집단을 중심으로 발생했던 유행에서 시작해서 그쪽 유행이 감소함으로써 서울이나 기타 경기지역에 산발적 유행을 하고 있다가 그 이후로는 숫자가 많이 줄어서 100명 이하로 줄어들었는데요. 해외 유행 상황이 지속되면서 해외 유입발 감염이 어제 하루만 해도 49명가량으로 발생함에 따라서 현재는 해외 유입 사례와 국내에서의 산발적 유행 사례가 병행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앵커] 지금 시혜진 교수님과 코로나19 국내외 현황과 관련한 이야기를 듣고 있는데요. 잠시 회의를 현재 주재하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의 모두발언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가 열리고 있는데요. 현장 연결해서 들어보겠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해외 유입 환자가 계속 증가하면서 지역사회 부담도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가 이번 주 유럽과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차례로 강화했습니다마는 유례없이 가파른 글로벌 확산세를 감안하면 추가 대응이 필요합니다. 4월 1일 0시부터 지역과 국적에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의 의무적 격리를 확대 시행하겠습니다. 관광 등 중요하지 않은 목적의 입국을 사실상 차단...

YTN 20200329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