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신규 확진자 105명 추가...공항 검역서 21명 나와

등록일 2020.03.29 재생수83
자세히

■ 진행 : 강진원 앵커, 박상연 앵커 ■ 출연 : 신상엽, 감염내과 전문의 / 류재복, 해설위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어제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5명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공항 등 검역 과정에서만 21명이 추가로 확진되면서 지금까지 해외 유입과 관련한 사례는 400명을 넘어섰습니다. [앵커] 관련 내용 신상엽 감염내과 전문의, 류재복 해설위원과 짚어보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앵커] 먼저 박사님, 완치 판정 받은 환자가 어제 이어서 오늘도 격리 중인 환자보다 많거든요. 그러니까 완치율이 이제 50%를 넘었다라는 얘기인데 지금 상황 어떻게 보십니까? [신상엽] 대유행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이런 현상이 나타날 수는 없기 때문에 일단은 긍정적인 신호로 볼 수는 있겠죠. 그런데 1차적인 대유행은 어찌 보면 정점이 지나갔다는 얘기고요. 이런 대유행이 오지 않도록 대비하는 그런 과정이 필요하겠습니다. [앵커] 지금 단계로 따진다면 어느 정도에 와 있다고 볼 수 있을까요? [신상엽] 지금 국내 유행의 큰 대유행이 지나갔고요. 앞으로 대유행만 오지 않는다고 하면 산발적인 유행 양상을 보이게 될 것 같은데. 지금 해외의 상황이 사실은 유행의 초입 정도, 아직 정점에 오르지 못한 상황이기 때문에 해외의 유입을 얼마나 잘 차단하는지 이런 부분들이 굉장히 중요한 관건이 되겠습니다. [앵커] 아직 갈 길이 멀어 보입니다. 제가 지금 오늘 0시 기준 방역대책본부 자료를 갖고 있는데 치명률을 봐야 될 것 같아요. 사망자 수를 확진자 수로 나누는 걸 치명률이라고 하는데. 지금 치명률이 1.59%거든요. 특히 80세 이상 고령자 같은 경우에는 17.51%입니다. 결국 18% 가까이 된다라는 얘기인데 고령자들의 치명률을 낮추기 위해서 어떻게 대책을 내놔야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어떻습니까? [신상엽] 지금 국내에서의 사망자가 대부분...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