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고강도 거리두기'에도 확산세 여전..."생활방역 전환 신중하게"

등록일 2020.03.29 재생수212
자세히

[앵커]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시행된 지 일주일이 됐지만, 상황이 간단치 않습니다. 요양병원과 교회 등의 집단감염에 해외 유입으로 환자가 계속 늘고 있기 때문인데요, 정부는 생활 방역 전환에 신중한 입장이지만 고강도 조치를 계속할 수 없다는 점에서 고민이 큽니다. 권오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다음 달 5일까지 보름간 '고강도 거리 두기'를 한 뒤 '생활 방역'으로 전환한다는 게 방역 당국의 목표입니다. 하지만 일상과 경제생활, 방역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 방역'이 현실화되기에는 상황이 녹록하지 않습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 시행 첫날인 22일부터 27일까지 확진자는 581명 추가됐습니다. 하루 96.8명씩으로, 직전 1주일보다 오히려 평균 2.4명 늘었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매일 100명 안팎을 유지하고 있지만, 한때 150명에 육박하는 등 추세도 심상치가 않습니다. 특히 서울·인천·경기 등의 누적 확진자가 23일 0시 기준 701명에서 28일 874명으로 엿새 만에 173명이나 증가했습니다. 환자 발생 추세가 꺾이지 않은 이유는 수도권과 대구의 요양병원과 교회 등에서의 집단감염이 계속되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해외 거주민이 검역에서 확인되고, 검역 통과 후 지역사회 전파를 일으킨 뒤 확진되는 경우도 자주 발생하고 있습니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지금까지 총 412명이고, 28일 하루 추가 환자 105명 가운데 49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방역 당국도 4월 5일 이후 '생활 방역' 전환에 신중한 입장입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 이것(사회적 거리 두기)을 언제쯤 완화하거나 (생활 방역으로) 전환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다음 주에도 상황을 좀 모니터링하고 지속적으로 봐야 되는 그런 상황입니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 두기 등 고강도 조치를 마냥 계속해 나갈 수 없다는 점에서 방역 당국의 고민이 클 수밖에 없게 됐습니다. YTN 권오진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