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사랑제일교회, 금지명령에도 또 예배 강행...서울시 "벌금 부과"

등록일 2020.03.29 재생수136
자세히

[앵커]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아 집회금지명령을 받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가 오늘도 예배를 강행했습니다. 일부 신도들은 현장 점검에 나선 서울시 공무원들에게 항의하며 마찰을 빚기도 했습니다 김다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집회 금지를 안내하는 현수막 아래 '지금 예배 중'이라는 피켓을 들고 서 있는 교인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 신도들이 또 현장 예배를 강행했습니다. [사랑제일교회 관계자 : 집에 가라고요. 저희 오늘 다 취재 거부했어요.] 신도 간 거리 유지 등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다음 달 5일까지 집회 금지 명령을 받았지만 수백 명 넘게 교회를 찾았습니다. 참석자들은 오히려 예배를 방해한 사람을 처벌해야 한다며 현장 점검에 나선 서울시 직원들과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사랑제일교회 관계자 : 우리 집회 안 한다고 예배하지. 집회법인지 예배법인지 몰라?] 서울시는 집회금지 명령을 어긴 신도들에게 3백만 원 이하 벌금을 물릴 방침입니다. [김경탁 / 서울시 문화정책과장 : 지금 보시다시피 집회를, 예배를 하고 있어서 고발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4월 5일까지 집회금지 명령 기간이기 때문에 다음 주에도 예배를 강행하면 점검하겠습니다.] 손 소독제를 받아든 신도들 저마다 마스크 차림입니다. 신도가 4만 명가량 되는 순복음 강남교회도 예배를 진행했습니다. [순복음강남교회 신도 : 장갑 끼고 뭐 조금만 만지면 손 소독제 사용하고…(예배당) 안에도 다 설치돼있어요.] 예배당을 찾는 발길이 10분의 1 수준으로 뚝 떨어져, 모두 띄엄띄엄 떨어져 앉은 모습입니다. [순복음강남교회 관계자 : 지금 띄어 앉는 거는 적어도 5m 이상 띄어 있습니다. 온라인을 중점으로 하되 교회에 나와서 직접 예배를 드리실 분은 나오시라는 거죠.]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명성교회와 충현교회 등은 온라인으로 예배를 대신했습니다. 시내 교회 280여 곳에 대해 현장 지도를 마친 서울시는 수집한 자료를 토대로 위법 행위에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