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긴급 생활지원금 '전 국민 75%' 지급 유력…오늘 발표

등록일 2020.03.30 재생수290
자세히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30일) 세 번째 비상경제회의에서 코로나19 긴급 재난 생활지원금 지급을 발표합니다. 누구까지 얼마를 줄지를 두고 어젯밤 최종 조율이 이뤄졌는데 중위소득 150% 이하 가구 그러니까 전 국민 75%에 가구당 최대 100만 원씩 지급하는 방안이 유력해 보입니다. 김정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당초 기획재정부가 제시한 안은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 약 1천만 가구에 가구당 최대 100만 원씩, 현금이 아닌 상품권과 체크카드 같은 현금성 수단을 '긴급생활지원금'으로 지급하는 안이었습니다. 그런데 어젯밤 고위 당정청 협의회 조율 과정에서 중위소득 120%에서 150% 가구까지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여권 관계자는 "150%, 그러니까 전체 국민의 75%가량을 지급 대상으로 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논의됐다"고 전했습니다. 즉, 4인 가구라면 월 소득이 많게는 711만 원 이하인 모든 가구가 지급 대상에 포함될 수 있습니다. '기재부 안으로는 부족하다'며 최소 국민 절반 이상, 많게는 70에서 80% 선까지 지급 범위를 넓혀야 한다는 민주당 주장이 크게 반영된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정청 협의 내용을 보고 받고 최종 결심을 한 뒤 오늘 열리는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긴급생활지원금 지급 방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번에는 '전 국민 지급'은 아니지만, 문 대통령이 "누구든 좋은 제안을 해오면 검토하겠다"고 한 만큼, 경제 위기 상황이 더 심각해지면 선별 지원 방침에 변화가 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윤 기자(mymove@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