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비디오머그] 완치 퇴원한 일가족 '재확진'…"3주간 자가격리해야"

등록일 2020.03.30 재생수424
자세히

어제(29일)까지 환자 중에 5천 명 이상이 완치 판정을 받아서 격리해제가 됐습니다. 그런데 그중에 10명 정도, 그러니까 0.2%가 다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경기도 김포에 30대 부부와 17개월 딸이 당장 그런 경우인데, 이게 어떻게 된 일인지 김혜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완치 판정을 받고 지난 15일과 20일 병원에서 퇴원한 30대 부부와 17개월 된 딸이 그제(28일) 다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재확진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앞서 대구와 서울, 경북 예천, 경기 시흥 등에서도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와 퇴원한 뒤에도 다시 확진 판정을 받는 등 국내에서 10건 이상의 재확진 사례가 나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중국에서는 확진자의 3~10%가 퇴원 뒤 재발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환자 몸속에 남아 있는 바이러스가 '재활성'하거나 완치된 사람이 같은 바이러스에 다시 감염되는 '재감염'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재활성화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좀 더 정보를 모으고 또 임상전문가, 역학전문가들하고 검토를 계속 진행을 하겠습니다. 짧은 기간에 검토가 돼서 결과가 만들어지긴 좀 어려워서 사례에 대한 심층조사와 리뷰를 계속 진행하겠다.] 또 "재확진 사례가 소수에 불과해 큰 영향은 없다"면서도 "완치 판정을 받더라도 3주까지는 자가격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정부는 완치 환자의 퇴원 기준을 강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SBS 비디오머그)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2020033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