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특수고용직 · 프리랜서에 월 50만 원…4대 보험료 감면

등록일 2020.03.30 재생수129
자세히

<앵커> 정부는 또 당장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도 실업급여 같은 지원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는 따로 생활자금도 주기로 했습니다. 고용 안전망에서 벗어나 있는 특수고용직과 프리랜서 노동자들이 그 대상입니다. 이와 함께 저소득층과 영세사업장의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부담도 덜어주기로 했습니다. 제희원 기자입니다. <기자> 퀵서비스 기사인 34살 장중근 씨는 이번 달 일감이 30% 넘게 줄었습니다. 실업급여 등의 지원 혜택이 없는 특수 고용직이다 보니 당장 생계가 걱정입니다. [장중근/퀵서비스 기사 : 열심히 해도 한 달에 200만 원 간신히 버는데 2월, 3월에는 150만 원도 못 벌고 (있습니다.) 전업으로 못 하고 그만두고 화물로 가든가 편의점 가서 아르바이트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어요.] 고용보험의 사각지대에 있는 학습지 교사나 대리운전 등 특수고용직과 프리랜서 노동자들은 사정이 급박합니다. 정부는 이들에게도 다음 달부터 2개월 동안 월 50만 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합니다. 또 소규모 사업장의 무급휴직자 약 10만 명도 같은 지원을 받습니다. [이재갑/고용노동부 장관 : 고용 안전망의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 50여만 명의 긴급생계안정을 즉각적으로 지원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습니다.] 건강보험 4대 보험료와 전기요금 부담도 줄여줍니다. 건강보험료 납부액 기준 하위 20%에 대해 석 달 치 보험료 50%를 1차로 감면한 데 이어 하위 20~40%에게도 석 달 치 보험료의 30%를 감면해주기로 했습니다. 소규모 사업장 등의 산업재해보험료도 3월에서 8월까지 6개월 동안 30%를 깎아 줍니다. 또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477만 2천 가구에 대해 4월에서 6월까지 전기요금 납부 기한을 3개월 연장해주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 영상편집 : 김선탁) ▶ 1천400만 가구에 4인 기준 100만 원…내달 2차 추경 ▶ "국난 극복" vs "임시방편"…긴급재정경제명령 발동? ▶ "재정 여건 고려하면…" 반대하던 기재부, 찬...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