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김영편입학원 강사 확진…"마스크 안 쓰고 강의했다"

등록일 2020.03.30 재생수78
자세히

<앵커> 수강생들이 모여 강의를 듣는 학원도 집단 감염 우려가 큰 곳이죠. 서울의 대형 편입학원인 김영편입학원에서 일하는 강사가 확진 판정을 받아서 밀접 접촉한 수강생들이 자가격리됐습니다. 김덕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강의실은 텅 비어 있고 학원 출입문은 자물쇠로 잠겨 있습니다. 김영편입학원 강사인 40대 남성 A 씨가 어제(2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난 18일 영국에서 귀국해 자가격리 중이던 A 씨의 아내가 지난 28일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A 씨와 9살 딸이 이어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입니다. A 씨는 26일 오후부터 마른기침을 했는데 25일엔 강남구, 26일엔 마포구에 있는 학원에 출근해 이틀 동안 9시간 정도 수업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김영편입학원 수강생 가족 : 선생님 마스크 안 쓰시고 수업을 진행했다고 해요. 너무 불안해서 잠도 못 자고 이게 집단 감염될 수도 있는 문제니까.] 학원 측은 A 씨가 강의한 강남구와 마포구 학원을 폐쇄하고 다음 달 10일까지 휴원에 들어갔습니다. A 씨의 강의를 들은 학생과 학원 관계자 등 현재까지 파악된 접촉자 124명은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습니다. [김영편입학원 관계자 : 여기 계시는 교수님들이나 예상되는 학생들도 저희가 다 검사를 하게끔 안내를 했고. 음성으로 나오신 분도 현재 계시고.] 서울 도봉구에서도 학원 강사가 확진 판정을 받아 학생 등 200여 명이 자가격리됐습니다. 지난 27일 기준으로 서울 학원 2만 5천여 곳 가운데 80%가 넘는 2만여 곳이 문을 열고 영업 중입니다. 종교시설에 이어 학원이 또 다른 집단 감염의 온상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용한, 영상편집 : 소지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덕현 기자(dk@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00:14 재생중 26
클로징
재생수 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