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고3부터 온라인 개학' 검토…시기 · 방법 31일 발표

등록일 2020.03.30 재생수226
자세히

<앵커> 일주일 뒤로 다가온 초중고등학교 개학일을 추가로 연기할지, 정부가 내일(31일)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입니다.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방안, 특히 시간 많지 않은 고3 학생들부터 원격수업을 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논의되고 있는데, 교육 현장에서 준비가 제대로 되고 있을까요? 한지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초등학교의 원격수업 현장, 교실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모니터 안이 시끌벅적합니다. [수업 시작합니다. 다들 얼굴 좀 보자. 1번 기쁨이!] [고!고!고!] [얼굴 좋고. 윤석이. (네!) 윤석이는 화질 좋은데.] 교사는 학생들의 얼굴을 일일이 확인하며 출석을 부르고, 발표 수업도 진행합니다. [윤석이가 손들었네, 발표해보세요. 마이크가 잘 안 들리면 댓글로 답하셔도 돼요.] 코로나19 사태로 '원격 수업' 도입이 갑작스레 추진되면서 학교 현장이 분주해졌습니다. [김현수/서울 영풍초등학교 교사 : 얼굴이 안 보인다든지 아까 제가 이름을 불렀는데도 대답을 잘 못 한다든지 이어폰이 안 된다든지 이런 측면은 좀 수정 보완해 나가야 할 것 같습니다.] 이런 현장의 준비 부족 우려 탓에 정부는 전체 초·중·고교에서 한꺼번에 온라인 개학을 추진하는 대신 수능 준비가 급한 고3 학생부터 온라인으로 개학을 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수업 결손과 격차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학생들 입장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A 고등학교 3학년 : (자사고, 특목고 외고와 다르게) 일반고 선생님들은 막 노트북 고장 나서 매일 쩔쩔매고 학교가 돈 없다고 안 고쳐주는데 과연 제대로 시행될 수 있을지 의문이고….] [B고등학교 3학년 : 저희는 방치돼 있는 상태니까, 이게 계속 격차가 커지니까 약간 박탈감 같은 게 많이 드는 것 같아요.] 교육부는 학교 급별로 개학의 시기와 방법을 어떻게 할지 내일 최종 검토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박대영, 영상편집 : 정성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2020033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