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이 사람 저 사람 만진 지폐…소독에 '2주 격리'까지

등록일 2020.03.30 재생수157
자세히

<앵커>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대한 줄이는 요즘 많은 사람 손을 거칠 수밖에 없는 지폐 사용이 불안하다는 분들이 꽤 있습니다. 곳곳에서는 지폐를 살균 소독하기도 하고, 한국은행에서는 2주간 격리하듯 지폐를 넣어뒀다가 유통시키고 있습니다. 서동균 기자입니다. <기자> 남산 3호 터널입니다. 수납원이 혼잡통행료로 받은 지폐를 자외선 소독기에 넣어 살균합니다. 거스름돈으로는 미리 소독한 돈을 건넵니다. [안은/서울시설관리공단 교통운영처 소장 : 수많은 사람들의 손을 거치게 되는 지폐의 특성을 고려해서 지급하는 지폐를 소독해서 지급하고 있습니다.] 이게 끝이 아닙니다. 남산 터널 세 곳에서 걷히는 혼잡 통행료는 하루 2천만 원 정도, 이 돈은 2차로 이온 살균 처리를 거쳐 은행으로 넘겨집니다. 한국은행은 5만 원권의 경우 자가격리처럼 2주간 금고에 넣어뒀다가 150도 고온으로 살균처리해 유통시키고 있습니다. 누가 만졌는지 알 수 없어 사용하면서도 께름칙한 지폐, 이런 우려를 불식시키려 다양한 돈 소독법이 등장한 건데 한 시민은 지폐를 살균한다며 전자레인지에 넣었다가 태우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지폐를 통한 바이러스 감염은 공식 보고된 적이 없다며 지나친 공포심을 경계했습니다. [최원석/고려대학교 감염내과 교수 : 손 위생만 잘한다는 전제 조건이 있으면, 오염된 물건이나 환경에 접촉을 한다고 해서 감염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는 거죠. 피부가 방어막의 역할을 해주기 때문에….] 지폐뿐 아니라 물건을 만진 손으로 호흡기를 바로 만지지 않는 개인 위생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영상취재 : 양현철, 영상편집 : 전민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동균 기자(windy@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00:14 재생중 25
클로징
재생수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