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의정부갑' 오영환 42.6% 선두...강세창 31.7%·문석균 11.5%

등록일 2020.03.31 재생수2,036
자세히

[앵커] 이번 4월 총선 격전지 가운데 하나는 6선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불출마를 선언한 의정부갑입니다. 이른바 '아빠 찬스' 논란이 불거진 문 의장 아들이 불출마를 번복하면서 3파전을 벌이는 곳입니다. YTN 여론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인재 영입한 오영환 후보자가 오차 범위 밖에서 선두를 달렸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의정부갑'의 맹주였던 문희상 국회의장이 떠난 자리를 과연 누가 이을까? 본격적인 선거운동을 앞두고 YTN이 유권자들의 표심을 물어봤습니다. 먼저, 만약 내일 투표일이라면 누구에게 투표 하겠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42.6%가 더불어민주당이 인재영입한 청년 소방관, 오영환 후보를 택했습니다. 미래통합당 강세창 후보가 지지율 31.7%로 뒤쫓았고, 문 의장 아들인 무소속 문석균 후보는 11.5%의 지지세를 얻는 데 그쳤습니다. 유권자들은 당선 가능성도 비슷하게 내다봤습니다. 41.6%는 오영환 후보가 당선될 것으로 예상했고, 강세창 후보와 문석균 후보 순이었습니다. 선택한 후보를 계속 지지할지도 물었습니다. 유권자 10명 가운데 6명 정도는 확고한 지지를 표했고, 3명 정도는 표심이 바뀔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의정부갑 지역구는 6선을 지낸 문희상 의장의 불출마 선언으로 수도권을 넘어 이번 21대 총선의 최대 관심 지역으로 떠올랐습니다. 이 자리를 잇겠다며 아들인 문석균 후보가 나서면서 '아빠 찬스' 논란이 일었고, 불출마 번복 끝에 민주당에서 나와 무소속 후보로 출마했습니다. [문석균 / 의정부갑 무소속 후보 (지난 17일) : 정치인의 길을 가지 않겠다고 거듭거듭 다짐했지만 결국 피할 수 없는 숙명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의정부시민의 이름으로 당당하게 맞닥뜨려 도전하겠습니다.] 일단 여론조사 결과만 보면, 아직은 문 의장의 후광이 크게 작용하지는 않는 분위기입니다. 의정부갑 총선 결과의 변수는 진보진영 후보 2명과 보수진영 후보 1명이 3파전을 이룬다는 겁니다. 민주당 표심이 어떻게 분산되느냐...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