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가구 70%에 최대 100만 원…상품권 · 전자화폐로 지급

등록일 2020.03.31 재생수91
자세히

<앵커> 정부가 어제(30일)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안을 확정했습니다. 소득 상위 30%를 뺀 대략 1,400만 가구에 4인 가구 기준으로 최대 100만 원씩 늦어도 5월까지는 지급한다는 계획입니다. 화강윤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전체 가구 중 소득 하위 70%에 해당하는 약 1,400만 가구에 대해 가구원 수별로 재난지원금을 주기로 했습니다. 1인 가구는 40만 원, 2인 가구는 60만 원, 3인 가구는 80만 원, 그리고 4인 이상 가구는 100만 원씩 지원합니다. 일례로 소득 하위 45%이면서 아이가 두 명인 4인 가구의 경우, 특별 돌봄 쿠폰을 자녀 한 명당 40만 원씩 받고 건강보험료 감면까지 감안하면 188만 8천 원의 지원을 받게 되는 겁니다. 당초 정부는 소득 하위 50% 가구만 지원하는 방안을 제시했지만, 여당 요구에 범위가 넓어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국민이 고통받았고 모든 국민이 함께 방역에 참여했습니다. 모든 국민이 고통과 노력에 대해 보상받을 자격이 있습니다.] 현금을 통장에 넣어주는 방식은 아니고 지역 소비를 진작하기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가 운영 중인 지역상품권이나 전자화폐로 지급합니다. 중앙 정부가 지자체와 8:2로 나눠서 정부가 7.1조 원가량을 부담하고 나머지 2조 원을 지자체가 보태 집행하게 됩니다. 정부는 올해 예산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집행이 어려운 SOC 사업비 등을 줄여 이번 재난지원금 예산으로 돌리는 2차 추경안을 마련해 내달 총선 이후 국회에 제출할 계획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강윤 기자(hwaky@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