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국난극복 vs 임시방편' 엇갈린 여야…2차 추경 난망

등록일 2020.03.31 재생수74
자세히

<앵커> 중앙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결정을 두고 여야의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민주당은 환영했지만, 통합당은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비판해, 재원 마련을 위한 두 번째 추경을 두고 진통이 예상됩니다. 김민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어제(30일)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결정되자, 민주당은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장 : 앞으로도 국난의 극복과 국민 고통의 완화에 집중하며 선거에 임할 것입니다. 우리는 반드시 국민을 지키겠습니다.] 하지만 통합당은 지원금 100만 원을 한 차례 지급한 이후 마땅한 대비책이 없다며 정부안에 부정적입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 : 가구당 100만 원씩 준다, 그 100만 원 주면 100만 원이 끝나면 그 다음엔 어떻게 할 거냐. 대비가 전혀 돼 있지 않은 것 같아요.] 통합당은 휴직자나 해고자, 또는 월급이 줄어든 근로자에게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매달 손실액을 보존해주자는 대안을 제시했습니다. 소요재원은 약 100조 원인데, 올해 정부 예산 512조 원의 20%의 용도를 전환하자는 겁니다. 정부는 총선 직후 2차 추경을 통해 긴급재난지원금의 재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지만, 통합당이 현재 입장을 고수한다면 추경안 통과 과정에서 진통도 예상됩니다. 민주당 또한 추경안 처리는 약속했지만, 긴급재난지원금 외에 경제위기 대응 예산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이어서 정부가 잡은 추경액 7조 1천억 원보다 더 많은 규모를 추진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때문에 2차 추경 추진이 제때 이뤄지지 않는 경우, 대통령 헌법상 권한인 긴급재정경제명령권 발동이 검토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정 기자(compass@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