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무관용 원칙'…용산구, 자가격리 위반 폴란드인 고발

등록일 2020.03.31 재생수117
자세히

[앵커] 제주도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데도 제주 여행을 했던 모녀에게 억대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죠. 서울 용산구와 충청남도 역시 자가격리 기간 중 외출을 한 주민을 고발했습니다. 정부가 자가격리 위반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밝힌 뒤 자치단체의 고발이 잇따르고 있는데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계속해서 윤샘이나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용산구는 어제(30일) 한남동에 사는 40대 폴란드인 남성을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용산구 2번 환자인 같은 국적의 친구와 접촉한 뒤 지난 13일부터 2주간 자가격리를 지시 받고도 편의점에 가거나 공원을 산책하는 등 격리 규정을 어겼다는 것입니다. 이 남성은 자가격리 기간이 끝나는 날인 지난 26일, 양성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한 상태입니다. 충청남도도 어제 태안군에 사는 70대 남성을 같은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이 남성은 지난 28일 미국에서 입국해 방역 당국으로부터 자가격리 조치를 받았지만 다음 날 굴 채취를 이유로 자가격리 장소를 무단 이탈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제주도가 전국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증상이 의심되는데도 여행을 온 모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자 다른 지자체들도 이어서 강경 대응에 나서고 있는 것입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26일, "정당한 사유 없는 자가격리 위반 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고발 조치하고 외국인은 강제 출국시켜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법무부도 자가격리 중 스크린 골프를 치러 간 30대 영국인에 대해 치료 후 강제 추방 여부를 검토 중입니다. 윤샘이나 기자 , 김영석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