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폼페이오 "북과 마주 앉길" vs 북한 "'망발'에 대화의욕 접어"

등록일 2020.03.31 재생수117
자세히

[앵커] 북한이 협상에 복귀하도록 모든 나라가 단합을 해야한다는 미국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발언에 북한이 대화 의욕을 접었다며 비난을 하자 폼페이오 장관이 다시 한번 입장을 밝혔습니다. 대화 의지를 또 한번 강조했는데요. 코로나 사태 속에서 북한에 대해 인도적 지원을 하겠다는 점도 다시 언급했습니다.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현지 시간 30일 "북한 지도부와 다시 마주 앉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 의욕을 접었다며 비난 성명을 발표한 지 3시간여 만에 나온 발언입니다. 북한은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25일 회견에서 모든 나라가 북한의 비핵화 진전을 촉구해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해 '망발'이라며 불쾌감을 표시했습니다. 다만 그동안 공개된 적이 없던 외무성 대미협상국장 명의로 담화를 내 우회적으로 북·미 대화에 대한 기대를 접지 않았음을 드러낸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자 폼페이오 장관이 대화 의지를 재확인하며 원론적 수준에서나마 협상에 대한 기대를 표명한 것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나 비핵화 협상이 상당히 진전될 때까지 대북제재 완화는 없다는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도 공감하고 있다며 입장차를 다시 확인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코로나19와 관련해 북한에 인도적 지원 의사를 직접 전달했다고 밝히면서도 북한의 투명한 정보 공개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이재승 기자 , 지윤정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