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코로나 휴관 미술관서 '고흐 작품' 도난…콜롬비아 반군은 '휴전'

등록일 2020.03.31 재생수83
자세히

[앵커] 일본에서는 어제(30일)도 100명에 가까운 확진자가 더 나왔습니다. 오늘 아침 새로 전해진 일본 쪽 상황, 보도국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안태훈 기자, 누적으로는 확진자 2700명을 넘어섰네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 아침 일본의 NHK가 보도했습니다. 현지 보건당국과 지자체 발표를 집계한 것입니다. 어제 하루에만 94명의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나왔습니다. 크루즈선 탑승자를 포함해 누적 확진자는 2701명, 사망자는 70명입니다. ■ 콜롬비아 반군, 코로나 확산에 "휴전" 다음은 콜롬비아의 반군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휴전을 선언했다는 소식입니다. 반군 측은 "코로나19로 신음하는 콜롬비아 국민을 위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4월 한 달간 휴전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휴전 중에도 정부군이나 마약 조직의 공격에는 방어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콜롬비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702명, 사망자는 10명입니다. [앵커] 그런가 하면 코로나 사태에 제대로 대응을 못해서 취임한 지 한 달도 안 돼서 물러난 장관이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얘기죠? [기자] 그렇습니다. 코로나19 대응 계획을 제대로 수립하지 못했다는 이유에서 해임된 것입니다. 일리야 예메츠 보건장관은 지난 4일 취임했습니다. 그러니까 한 달도 채우지 못하고 경질된 것입니다. 현지 보건당국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의 확진자는 480명, 이 가운데 11명은 목숨을 잃었습니다. ■ 코로나 휴관 중 미술관서 고흐 작품 도난 다음은 코로나19로 휴관 중이던 네덜란드 미술관에 도둑이 들었다는 소식입니다. 현지시간 30일 새벽, 빈센트 반 고흐의 1884년작 그림을 훔쳐간 것입니다. '봄 뉘넌의 목사관 정원'이란 이름의 그림인데, 약 81억 원의 가치가 있는 작품입니다. 현지 경찰은 도난 전문가로 구성된 팀을 구성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안태훈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