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현장연결] 정 총리 "4월 9일부터 순차 온라인 개학…등교는 연기"

등록일 2020.03.31 재생수238
자세히

[현장연결] 정 총리 "4월 9일부터 순차 온라인 개학…등교는 연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조금 전 현장 연결해 잠시 들어보시겠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목표로 했던 개학 예정일인 4월 6일이 6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난주부터 지역사회와 교육계, 학부모님들께서는 어떻게 생각하고 계신지 다양한 방법으로 귀 기울여 의견을 수렴하였습니다. 아직 아이들을 등교시키는 것은 어렵다는 것이 많은 분들의 의견이고 방역전문가들의 평가 또한 다르지 않습니다. 매일 적지 않은 수의 신규 환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는 아이들의 안전을 보장하기가 어렵습니다. 학교를 매개로 가정과 지역사회로 감염이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습니다. 그동안 감염위험을 대폭 낮추기 위해 방역역량을 총동원해서 노력해왔습니다마는 아이들이 안심하고 등교할 수 있는 수준에는 이르지 못했습니다. 이 점에 대해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연간 수업일수와 입시일정을 고려할 때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습니다. 철저한 준비가 요구됩니다. 최소한 모든 아이들에게 단말기와 인터넷 접속이 보장되어야 할 것입니다. 적응기간도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혼란을 줄이기 위해 준비상황과 아이들의 수용도를 고려하여 다음 주 중반인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시험과 입시일정도 그에 맞춰 조정되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 아이들의 학업과 입시뿐 아니라 안전에 관련된 일이라 국민들께서 관심이 크신 줄 압니다. 오늘 회의에서 교육부가 마련한 방안을 기초로 논의해서 결론을 내리고 상세히 국민께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등교 개학과 연계해서 추진해 온 사회적 거리두기를 어떻게 지속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검토를 마무리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